김경수 "드루킹의 인사추천, 청와대 전달했다"

  • 기사
  • 잇글링
  • 트위터로 보내기
  • MSN 메신저 보내기
  • 뉴스알림신청
  • 네이트 뉴스알리미
  • 뉴스젯
  • RSS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18.04.17 02:33

"文대통령 경선때도 그룹으로 와서 지지활동한 사람" 밝혀
드루킹, 대선 한달전 '댓글·추천수 이렇게 늘려라' 글 올려
선관위 '불법' 수사의뢰했지만 검찰은 대선 후 불기소처분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은 16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터넷 포털 사이트 댓글 추천 수를 조작한 혐의로 구속된 당원 김모(49·필명 드루킹)씨가 추천한 인사를 청와대에 전달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또 김씨가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자발적인 여론전을 펼치는 방법으로 지난 대선 경선 때부터 당시 문재인 후보를 도운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김 의원은 그간 "김씨가 일방적으로 메시지를 보냈고, 인사 관련 무리한 요구가 있었지만 들어주지 않았다"고 해왔다. 김씨와 공식 관계를 부인해 온 김 의원이 김씨가 대선을 돕고 인사 청탁을 한 사실을 인정한 것이다.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해 해명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김 의원은 필명 ‘드루킹’으로 알려진 당원 김모(49·구속)씨가 오사카 총영사로 추천한 한 인사 정보를 청와대 인사수석실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좋은 분을) 청와대에 추천하는 게 청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덕훈 기자
김 의원은 이날 자청한 기자회견에서 "김씨 등이 (의원) 회관을 찾아와서 오사카 총영사로 한 분을 추천해 주셨다"며 "대형 로펌에 있고 일본 유명 대학 나온 전문가인데 될지 안 될지 모르지만 (청와대에) 전달할 수 있겠다 싶어서 인사수석실로 전달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좋은 분이 있으면 누구라도 추천을 하면 추천한다"며 "그게 청탁이라고 생각 안 했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김씨가 운영하는 모임 회원들이) 경선장에 그룹으로 와서 지지 활동 하는 모습을 확인했다"고도 했다. 김씨가 경선부터 문재인 대통령을 도왔기 때문에 그가 추천한 인사를 청와대에 전달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김씨의 '도움'이 구체적으로 무엇이었는지에 대해 김 의원은 "일일이 제가 확인할 수 없다"면서도 "좋은 기사를 퍼 나르기도 하고, 네이버 순위에 올라갈 수 있도록 적극 참여도 하고. 그런 활동들이 이뤄졌으리라 추측한다"고 했다. 김씨 등이 문 후보에게 유리한 쪽으로 포털 사이트 여론을 조성해왔을 수 있다는 것이다.

실제 김씨는 대선 1개월 전인 작년 4월 자신의 블로그에 "적극적으로 의사를 피력하고 댓글을 달고 전화를 하면서 그(문 후보)를 지켜줘야 한다"며 회원들에게 댓글 활동에 대한 지침을 내렸다. 김씨는 "선플이 달려 있으면 한 페이지 10개 정도 추천을 누르고, 선플이 없다면 선플을 작성하라"며 "악플들에는 '두더지 잡기'를 해준다. '비추(천)'를 하나씩 날려주라"고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했다. 김씨의 블로그는 2만7000여 명이 정기 구독을 하고 있고, 지난달까지 누적 방문객 수가 980만 명에 이른다.

작년 5월에는 선관위가 김씨의 불법 선거운동 혐의를 제보받고 파주 출판사 건물에 대한 현장 조사에 나섰다. 선관위는 김씨가 파주의 '느릅나무' 출판사 건물에서 불법 선거 활동을 하고 있다는 제보를 받고 출동했지만 김씨 측 인사들이 가로막아 제대로 조사하지 못하고 검찰에 넘겼다. 검찰 관계자는 "당시 김씨가 카페 회원을 상대로 불법 선거운동을 하고 있다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수사 의뢰를 했기 때문에 검찰도 그 부분을 들여다본 것이지 현재 네이버 댓글 조작과 같은 '업무방해 혐의'가 아니었다"고 했다. 선관위는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지만 검찰은 대선 이후인 같은 해 11월 김씨를 불기소 처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