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고 볶고 살았던 집안사… 상처 들춰 놀리지 않았으면"

  • 기사
  • 잇글링
  • 트위터로 보내기
  • MSN 메신저 보내기
  • 뉴스알림신청
  • 네이트 뉴스알리미
  • 뉴스젯
  • RSS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19.02.19 01:22

이재명 지사, 기자회견서 검찰·언론 비판

이재명〈사진〉 경기지사가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친형 이재선(2017년 작고)씨 강제입원 사건과 관련해 "아무리 정치이고, 잔인한 판이라고 해도 죽은 형님과 살아 있는 동생을 한 우리에 집어넣고 이전투구를 시킨 다음에 구경하고 놀리지 말았으면 좋겠다"며 검찰의 기소 내용과 언론 보도를 두루 비판했다.

이 지사는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관련 기자회견에서 "여러분을 만날 기회가 많지 않으니 다른 질문도 좋다"며 질문을 자청해 20여분 동안 심경을 토로했다. 이 지사가 검찰의 기소 이후 소셜미디어에서 가끔 입장을 밝혔으나 기자회견을 통해 공개 발언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이 지사는 "(2012년 당시) 형님이 정신질환으로 공무원을 협박하고, 어머니를 때리고, 백화점에서 난동을 부리는 등 해악을 끼치니까 정신보건법의 절차에 따른 진단·치료 제도를 검토했던 것"이라고 주장하며 "방치하지 않고 진단과 치료를 시도한 것이 부도덕한 행위이고 불법이냐"고 반문했다. 이 지사는 또 "나는 험하고 더러운 환경에서 살아 많이 망가졌고, 가족이 많아서 지지고 볶고 싸웠지만 나쁜 짓은 하지 않았다. 상처도 많지만 놀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지사는 "형님이 2002년에 이미 정신과 약을 먹었다는 것이 핵심인데, 검찰은 2012년에 왜 멀쩡한 사람을 입원시켰느냐고 한다"며 기소 내용을 비판했다. 또 "시장이 불법행위를 하기 위해 공개적으로 보건소장, 팀장들을 불러서 회의하고 공문으로 지시하겠느냐"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언론 보도에 대한 불만도 드러냈다. 그는 "나에게 불리한 얘기가 나오면 없는 것까지 마구 만들어 보도하고, 혹시라도 유리한 자료가 나오면 다 모른 척한다"며 "편을 들지 말고 정말 있는 사실을 알리는 데 관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지난 14일부터 강제 입원 사건과 관련한 심리를 진행하고 있다. 검찰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에 재직하던 2012년 당시 보건소장,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에 대한 강제 입원을 지시하며 직권을 남용한 혐의로 기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