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상혁, 윤석열·한동훈 쫓아낸다 전화"

  • 기사
  • 잇글링
  • 트위터로 보내기
  • MSN 메신저 보내기
  • 뉴스알림신청
  • 네이트 뉴스알리미
  • 뉴스젯
  • RSS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20.08.07 01:55

한상혁 방통위장

권경애 'MBC 보도한 날 통화' 폭로

MBC가 '채널A 기자의 강요 미수 의혹' 사건을 처음 보도한 지난 3월 정부 핵심 관계자에게서 "한동훈 검사장을 내쫓는 보도가 곧 나간다"는 전화를 받았다고 했던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 출신 권경애(55) 변호사가 당시 전화를 걸어온 사람이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이었다고 6일 추가 폭로했다. 그는 또 한 위원장이 이 통화에서 "윤석열(검찰총장)이랑 한동훈은 꼭 쫓아내야 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은 "이번 사건은 '검·언(檢言) 유착'이 아니라 현 정권 방송·통신 정책을 총괄하는 최고위 인사까지 윤석열과 한동훈을 내쫓는 데 가담한 '권·언(權言) 유착'"이라며 국정조사와 특검을 요구했다.

권 변호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지난 3월 31일 MBC의 첫 보도가 나기 몇 시간 전이 아니라 보도 1시간쯤 뒤 한 위원장의 전화를 받았다고 했지만, 한 위원장은 이 통화에서 그에게 "윤석열도 똑같다, 나쁜 놈이다. 한동훈은 진짜 아주 나쁜 놈"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권 변호사가 "한동훈 등은 (이미) 다 지방으로 쫓아내지 않았느냐"고 하자, 한 위원장은 "아예 쫓아내야지"라며 "(한동훈이 뭐가 나쁜지는) 곧 알게 될 것"이라고 했다는 것이다. 권 변호사는 이를 한 검사장을 겨냥한 MBC 보도가 이어질 것이란 걸 시사한 것으로 받아들였다고 한다. 권 변호사는 "MBC 첫 보도에선 한동훈 검사 실명이 언급되지 않았는데도, 보도 직후 (한 위원장과의 통화에서) 그의 이름이 언급이 됐다"고 했다. 권 변호사는 당시 한 위원장과의 전화 직후 이에 대해 지인들과 나눈 텔레그램 대화록을 근거로 이 통화 내용을 구성했다.

이에 대해 한 위원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윤 총장을 내보내야 한다고 말했느냐'는 기자 질문엔 "기억이 잘 안 난다. 내 습관상 안 했을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