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금융 공기업 인력구조 개선 고민해야"

  • 기사
  • 잇글링
  • 트위터로 보내기
  • MSN 메신저 보내기
  • 뉴스알림신청
  • 네이트 뉴스알리미
  • 뉴스젯
  • RSS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20.07.30 03:00 / 수정 : 2020.07.30 10:01

은성수〈사진〉 금융위원장이 "금융 공기업의 인력 구조 개선을 고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29일 산업은행·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 등 정책금융기관장들과 한국판 뉴딜 추진 방안 등을 논의하는 오찬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코로나 대응으로 업무 부담이 늘었는데, 직원 고령화 및 임금 피크 인력 확대 등으로 인력 운영에 고충이 있다"는 공공기관장들의 하소연에 답한 것이다.

현재 금융 공기업들은 공공기관 수준으로 명예퇴직금을 지급한다. 다른 민간 금융사들과 비교했을 때 한참 낮은 명퇴금 때문에 금융 공기업들의 명퇴율은 저조한 편이다. 고육지책으로 고참 인력들을 후선 업무로 배치시키고 있지만 인력 적체 현상은 가중되고 있다. 실제 산은의 경우 임금 피크 인력이 지난 2018년 7%에서 2023년 14%로 급증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에 은 위원장은 "정책금융기관의 업무량 급증에 따른 고충과 신규 채용 확대 필요성에 대해 공감한다"면서 "인력 구조 개선 등 신규 채용을 확대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함께 고민해 보겠다"고 말했다.

앞서 금융 공기업 노조도 명퇴금을 높여 명퇴를 활성화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고임금 인력 한 명이 명퇴하면 2.5명 신규 선발이 가능하다는 이유를 내세운다.

그러나 금융 공공기관에만 명퇴금을 높여주는 건 다른 공공기관과의 형평성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칼자루를 쥔 기획재정부도 마뜩잖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경제가 안좋은데 과도한 명퇴금 지급까지 겹쳐 은행 경영이 어려워지면 결국 세금이 들어가게 돼 '퇴직금 잔치' 등 논란이 생길 수 있다"며 "금융 공기업과 정부 간 협의를 더 거쳐 양측이 만족할 만한 해법을 도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