産銀회장 "쌍용차 흑자 날 때까지 쟁의 중단하라, 아니면 1원도 지원 없다"

  • 기사
  • 잇글링
  • 트위터로 보내기
  • MSN 메신저 보내기
  • 뉴스알림신청
  • 네이트 뉴스알리미
  • 뉴스젯
  • RSS
  • 프린트하기
  • 이메일보내기
  • 스크랩하기
  • 블로그담기
  • 기사목록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입력 : 2021.01.12 19:43

이동걸<사진> 산업은행 회장은 12일 쌍용자동차 지원에 대해 "노조가 단체협약을 매년 하지 않고 3년마다 하는 것에 동의하고, 흑자가 나기 전까지는 일체의 쟁의행위를 중지하겠다는 각서를 내야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이날 신년 온라인 간담회에서 "이 두 가지 조건을 따르지 않으면 산은은 단돈 1원도 지원하지 않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구조조정 기업이 흑자를 내기도 전에 매년 노사협상 한다고 파업하고, 생산 차질이 생기는 자해 행위를 하는 것을 많이 봤다"면서 "이번 기회를 놓치면 쌍용차는 회생 가능성이 없다"고 했다.

이 회장의 이날 발언은 외형적으로는 강경한 조건을 내걸었지만, 결국 노조의 협력을 조건으로 지원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쌍용차 매각 추진 상황에 대해서는 "협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어 잠재 투자자 정보 등을 확인해드릴 수 없다"면서도 "잠재 투자자와 쌍용차 노조가 협의하고 있고, 잠재 투자자가 일정한 사안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 회장은 또 외환파생상품 키코(KIKO) 사태에 대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안 거부 의사를 다시 한번 밝히면서 금감원의 조치에 정면으로 반박했다.

그는 "(불완전 판매가 있었다는) 금감원의 판단은 논리적이지 않고, 정치적·포퓰리즘적 판단으로 보인다"며 "법원 위에 금감원이 있다는 것이냐"고 했다. 대법원은 2013년 키코 사건에서 사실상 은행 측의 손을 들어줬지만, 금감원은 법원 판결을 받지 않은 피해 기업들의 신청을 받아 분쟁조정에 나섰다.

그는 "산업은행의 거래 상대이자 피해 기업이라 주장하는 기업은 4년간 키코 거래로 연평균 8억원의 이익을 본 회사"라며 "제조기업인지 금융회사인지 모를 정도로 많은 이익을 키코 거래에 의존했던 회사에 대해 불완전 판매를 했다고 판정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었다"고 했다.